[초점] 억대 연봉 '신의 직장' 68곳…연봉 13% 뛸 때 고용 1%대 증가 그쳐
[초점] 억대 연봉 '신의 직장' 68곳…연봉 13% 뛸 때 고용 1%대 증가 그쳐
  • 김병만 기자
  • 승인 2021.04.0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CXO연구소, 국내 상장사 및 주요 비상장사 대상 작년 임직원 연봉 1억원 넘는 기업 조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기업들이 고용을 줄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임직원에게 억대 연봉을 준 기업이 70곳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들 기업의 임직원 평균 연봉은 2019년 대비 2020년에 13% 늘었지만 고용은 1%대 상승에 그쳤다. [사진제공=한국CXO연구소]

[데일리인베스트=김병만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기업들이 고용을 줄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임직원에게 억대 연봉을 준 기업이 68곳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의 임직원 평균 연봉은 2019년 대비 2020년에 13% 늘었지만 고용은 1%대 상승에 그쳤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는 ‘2020년 임직원 연간 평균 급여 1억 원 넘는 기업 현황’ 조사 결과에서 이같이 도출됐다고 1일 밝혔다.

조사 대상 기업은 2020년 사업보고서(12월 결산법인 기준)를 제출한 상장사 1700여 곳이다. SK에너지 등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일부 비상장 기업도 조사 범위에 포함시켰다. 조사 대상은 CEO급 등기임원을 제외한 미등기임원(임원)과 부장급 이하 직원(일반 직원)으로 구분했고, 1인당 연간 평균 급여(연봉)는 해당 그룹별 인건비 총액을 전체 고용 인원으로 나눈 값으로 계산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해 국내 기업 중 미등기임원과 일반 직원을 합친 임직원의 1인당 연간 급여가 1억원 넘는 ‘연봉 1억 클럽’에 가입한 곳은 68곳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지난 2019년에도 연봉 1억 클럽에 가입했던 곳은 52곳이었다. 16곳은 작년에 억대 연봉 반열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연봉 1억 클럽 가입 기업 수는 2019년 대비 2020년에 30% 이상 급증했다. 네이버, 스튜디오드래곤, 엔씨소프트, 금호석유화학, 키움증권 등이 지난해 연봉 1억 클럽에 신규 가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연봉 1억 클럽에 가입한 68곳의 총 임직원 인건비 규모는 23조7669억원이었다. 이는 전년도 20조6711억원보다 3조원(15%↑) 넘게 증가한 금액이다. 같은 기간 임직원 수는 19만4833명에서 19만8322명으로 1년 새 3489명(1.8%↑) 많아졌다. 인건비 규모가 15% 정도 많아질 때 고용은 고작 1%대 늘어났다는 얘기다. 그러다 보니 임직원에게 돌아간 보수는 상대적으로 더 높아졌다. 

실제 조사 대상 68개 기업의 2019년 임직원 평균 연봉은 1억609만원이었는데 2020년에는 1억 1984만원으로 한 명당 평균 1374만원 정도씩 급여 지갑이 두둑해졌다. 연봉 상승률도 13% 수준으로 인건비 증가분만큼 올랐다. 

이와 관련, 오일선 한국CXO연구소장은 “국내 산업의 근간을 이루는 제조업체에서 임직원 임금을 지속적으로 높이게 되면 장기적으로 인건비가 증가해 경쟁력은 예전보다 떨어지고 중소기업 간 보수 격차도 커져서 인재 이탈 문제가 지금보다 심각해질 수 있다”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제조업체는 임금 상승에 따른 부담감으로 자동화시스템 도입 등을 더욱 가속화해 고용은 크게 늘지 않고 임금만 올라가는 高임금 低고용 구조로 움직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