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50 (금)
IBK기업은행, 반도체 소재 국산화 중소기업 지원
IBK기업은행, 반도체 소재 국산화 중소기업 지원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9.11.28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인화학에 ‘기업구조혁신펀드’ 175억원 투자 유치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반도체 소재 기업인 홍인화학(대표 이재건) 지원을 위해 ‘기업구조혁신펀드’의 子펀드인 ‘NH-OPUS 기업재무안정펀드’로부터 17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홍인화학은 반도체 웨이퍼의 세정과 식각 공정에서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고순도염화수소를 제조하는 기업이다. 고순도염화수소는 반도체 소재 중 국산화 추진이 필요한 품목이다.

이 기업은 지난 11년부터 기술개발과 생산규모 확대를 위해 대규모 자금을 투자했지만 매출성장 한계에 부딪치며 지난 15년부터 ‘체인지업 프로그램’(워크아웃)에 들어갔다.
 
주채권은행인 기업은행은 홍인화학이 재무적 어려움은 겪고 있으나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적극적인 투자활동을 통해 이번 투자를 유치하는 한편 채권단 협의를 통해 채무조정 등 재무구조 개선을 지원했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8월 기업구조혁신펀드에 646억원을 출자하고, 지난 상반기에는 이 펀드의 자펀드인 ‘NH-OPUS 기업재무안정펀드’와 ‘우리-큐캐피탈 기업재무안정펀드’에 각 50억원을 출자했다.

기업은행은 재무적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중 기술력과 성장가능성이 있는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경영정상화를 돕고 자본시장을 통한 중소기업 투자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적극적인 투자 유치를 통해 홍인화학의 체인지업 졸업과 기업 가치 제고를 도울 수 있게 됐다”며, “나아가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정부가 추진 중인 소·부·장 국산화 정책에 부응하는 투자 유치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