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18 09:16 (화)
[M&A] SCM생명과학-코이뮨, 이탈리아 포뮬라 인수…면역항암제 플랫폼 통합 추진
[M&A] SCM생명과학-코이뮨, 이탈리아 포뮬라 인수…면역항암제 플랫폼 통합 추진
  • 박가희 기자
  • 승인 2020.01.29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SCM생명과학과 제넥신의 미국 현지 합작법인 코이뮨이 이탈리아 신약개발 회사인 포뮬라를 인수합병해 면역항암제 플랫폼의 통합 및 강화를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코이뮨은 통해 포뮬라의 모든 유형 및 무형 자산에 대한 권한을 확보, 주요 파이프라인이 진행성 신장암 치료제 'CMN-001'과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제 'CAR-CIK'로 확대될 예정이다. 기존 개발중인 신장암 치료제에 대한 임상시험도 조만간 진입할 예정이다.
CAR-CIK(Cytokine-Induced Killer Cell, 사이토카인 유도 살해세포)는 현재의 CAR-T 치료제가 가지고 있는 고가, 부작용 등 상업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환자의 혈액이 아닌 건강한 사람의 제대혈을 이용하고 바이러스를 사용하지 않는 차세대 치료제다.
M&A에는 CAR-CIK의 미국내 임상개발을 위해 포뮬라 기존 투자자들이 600만달러를 코이뮨에 투자할 예정이며 추가로 코이뮨은 유럽과 미국에서 시리즈 A 투자유치에도 나설 계획이다.


찰스 니콜렛 코이뮨 최고경영자는 "포뮬라가 백혈병 치료 분야에 높은 기술력과 견고한 투자 기반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했다"며 "M&A를 통해 양사의 면역항암치료제 플랫폼을 통합함으로써 코이뮨의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양사의 시너지를 이용하여 개발중인 치료제가 미국 FDA 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임상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SCM생명과학과 제넥신은 에스씨엠생명과학과 제넥신은 두 제품의 국내 임상을 추진하여 국내 허가를 취득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코이뮨은 현재 진행성 신장암 치료제 CMN-001에 대한 임상 2b상을 엠디 앤더슨 병원을 포함한 미국내 5개 병원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CAR-CIK 미국내 임상을 위해서는 이탈리아의 밀라노-비코카대학 및 상 제라르도 병원과 차세대 CAR-CIK 개발에 필요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본 연구를 위해 CAR-CIK의 개발자인 안드레아 비온디(Andrea Biondi) 박사를 코이뮨의 임상 자문 위원으로 임명했다. 특히 이탈리아 로타팜 바이오텍의 최고경영자 루치오 로바티를 코이뮨의 이사로 선임헤 유럽 투자유치 및 사업개발 경쟁력도 확보했다. 코이뮨의 이사진은 이병건 대표(이사회 의장), 성영철 대표, 찰스 니콜렛 대표, 루치오 로바티 대표로 구성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