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18 09:16 (화)
캠코 "코스모화학(주),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조기 졸업"
캠코 "코스모화학(주),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조기 졸업"
  • 박소현 기자
  • 승인 2020.01.06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경미 캠코 기업지원본부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김창수 코스모화학(주) 전무이사(왼쪽에서 두번째) 및 관계자들과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우선매수권 행사에 따른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천경미 캠코 기업지원본부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김창수 코스모화학(주) 전무이사(왼쪽에서 두번째) 및 관계자들과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우선매수권 행사에 따른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성유)는 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코스모화학(주)(대표 함재경)와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Sale&Leaseback)' 우선매수권 행사에 따른 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캠코의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은 캠코가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의 공장, 사옥을 매입 후 재임대함으로써 기업에 운영자금을 신규로 지원하고 기업은 매각자산에 대한 우선매수권을 부여받는 경영정상화지원 프로그램으로, 코스모화학(주)는 지난 2016년 신청한 캠코의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통해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지원기업 최초로 우선매수권을 행사하여 사옥을 재매입하게 됐다.

코스모화학(주)는 국내 유일의 이산화티타늄(아나타제) 생산업체로 내수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중견기업이다. 하지만 신사업 설비투자 확대 및 제품 단가 하락으로 회사의 수익성이 점차 악화돼 지배구조 변경, 자회사 매각 등 자구노력을 진행하던 중 지난 2016년 영업기반을 유지하면서 긴급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캠코의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신청했다.

캠코는 코스모화학(주)의 기술력과 경영정상화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회사 사옥 매입을 통해 358억원의 긴급자금을 지원했으며 회사는 지원받은 자금을 바탕으로 자구노력을 기울인 결과 흑자전환, 부채비율 감소(약 △100%p) 등 재무구조를 대폭 개선하고 주가가 2배 이상 상승 하는 등 경영정상화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코스모화학(주)는 3년 4개월 만에 우선매수권을 조기행사하고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졸업하게 됐다.

김창수 코스모화학(주) 전무는 “어려운 시기에 구원투수로 등장한 캠코 덕분에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고 신사업 추진에 집중할 수 있었다”는 감사 인사와 함께 “금번 재매입한 자산을 기반으로 향후 장섬유용 소재 개발과 세계 신시장 개척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포부를 전했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캠코는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기업과 민간투자자간 투자매칭, 회생기업에 신규자금을 공급하는 DIP금융 등 다양한 맞춤형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스모화학과 같은 경영정상화 성공사례가 지속 창출될 수 있도록 경영위기 중견․중소기업의 신속한 재기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지난해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통해 10개社에 1,621억원을 지원하여 연간 정책목표인 1,500억원을 초과달성했고,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39개社에 4,963억원을 지원했다. 지원기업에는 △부채비율 감소 및 상환압박 해소 △매각자산 재임차를 통한 안정적 사업기반 유지 △경영정상화 후 자산 재매입 가능 등의 장점이 있다. 지원신청은 온라인 기업정보 플랫폼인 온기업에 회원으로 가입한 후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